주니어김영사

목록보기

이꽃님

울산에서 유난히 조용한 아이로 태어났다. 어린 시절을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히 지내는 것에 진절머리가 난 건지 사춘기를 엄청 예민하게 보냈다. 그 시절 우연히 만난 점쟁이의 한마디에 돌연 글을 쓰기로 마음먹었다. 재미있기만 하던 글쓰기가 점점 어려워질 무렵,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동화 ⟨메두사의 후예⟩가 당선되면서 덜컥 등단해 버렸다. 이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고 죽을 때까지 붙잡고 늘어질 생각이다.

《이름을 훔친 소년》은 일제강점기 시절의 청소년들은 어떤 모습일까? 하는 궁금증에서 출발했다. 이 책을 쓰면서 ‘과거를 통해 현재를 이야기한다’ 는 말이 계속 떠올랐다. 나라를 잃고 삶에 대한 애착도 없이 하루하루 살기에만 급급한 ‘용이’의 모습. 지금 자신의 정체성을 잃고 방황하는 우리 청소년의 모습과 그다지 다르지 않은 것 같았다. 이 책을 읽고 청소년들이 스스로 ‘이름을 찾는’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게 작은 바람이다.

3권의 도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

더보기